사회·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이 그립다"
23일 고 노무현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
 
기자뉴스 기사입력  2017/05/23 [19:18]
▲ 문재인 대통령이 추도사를 하고 있다.     © 기자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사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이 그립다라고 했다.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화마을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문 대통령은 추도사를 통해 노무현이란 이름은 반칙과 특권이 없는 세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세상의 상징이 됐다우리가 함께 아파했던 노무현의 죽음은 수많은 깨어있는 시민들로 되살아났다, 그리고 끝내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의 꿈을, 참여정부를 뛰어넘어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로 확장해야 한다노무현 대통령님을 지켜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이제 가슴에 묻고, 다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보자고 피력했다.

 

▲ 추도식에 참석한 국민들이다.     © 기자뉴스
▲ 노 대통령이 영면해 있는 너럭바위     © 기자뉴스

문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약속했다.

 

추도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고 노무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봉하재단 이사장), 고 노무현 대통령 아들 노건호씨 등을 비롯해 노무현재단 이사장인 이해찬 의원, 안희정 충남지사, 권선택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등 참여정부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고 전국에서 온 많은 국민들이 추모를 했다. 특이 추미애 민주당 대표외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안철수 전 대선후보,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대표 등도 참석했다.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이 추모인사와 문대통령과 유족 인사말이 이어졌고, 추모공연과 추모영상이 상영됐다. 이날 추도사를 임채정 전국회의장과 대통령의집 안내해설 자원봉사자가 낭독했다. 특히 추도식에는 김민기가 지은 친구님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다.

 

▲ 눈물 흘린 고 노무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이다.     © 기자뉴스

추도식이 끝나고 고 노무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씨,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재인 대통령 부부 순으로 헌화와 분향이 이어졌다.

 

노무현대통령 서기 8주기인 23일 이른 새벽부터 묘소가 있는 경남 진해 봉하마을에 추모물결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세균 국회의장, 추미애 민주당 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등 각계인사들이 보낸 조화가 줄을 이었다.

 

이날 오전 참배객들은 헌화대에 국화꽃을 놓았고, 노 전대통령이 영면에 있는 너럭바위 앞으로 가 묵념을 했다. 법륜스님, 배우 명계남씨 등도 헌화를 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     © 기자뉴스

한편,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시민문화제가 많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 지난 20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고 노무현 대통령 8주기 시민문화제 토크쇼에서 안희정 충남지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23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를 맞아 열린 지난 20일 추모행사에서 세월호 참사 유가족 합창단이 출연해 내 가는 이 길 험난하여도를 합창했고 접시꽃 당신의 시인 도종환 국회의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시 운명을 낭독했다.

 

노무현재단 주최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시민문화제 사람 사는 세상 돌아와행사 첫 순서는 유시민 작가의 사회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의 토크쇼였다.

 

축제 분위기 속에 진행된 토크쇼는 문재인 대통령 정부 출범이후의 행사이기에 시종일관 새정부에 대한 기대에 초점을 모았다.

 

▲ 시민문화제 참석 시민들이다.     © 기자뉴스


유시민 작가는 문 대통령이 여야대표를 초대하면서 미리 나와 국빈 예우를 했다고 말했고, 안희정 지사는 제가 말한 대연정 제안 때문이 아닐까라고 답해 참석자들이 폭소를 자아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문재인 정부가 경제 권력과 부딪혀서 상처 입을 수 있는 그 지점에서, 국민 여러분이 관심과 애정을 갖고 함께 동참해주시면 정말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가수 김장훈, 안치환, PD, 크라잉넛, 조관우, 장필순, 우리나라, DJ joy와 세월호 유가족으로 구성한 416합창단 등이 출연해 노래공연을 펼쳤다.

 

이날 광화문광장에는 노무현 그리고 촛불시민의 기록이 전시됐고, 어린이 평화놀이터, 판화체험, 손 글씨, 각종 나눔 부스 등 가족마당 행사도 열렸다. 8주기 특별상품, 봉하장터, 먹거리장터, 광장서점 등 장터마당도 열렸다.

▲ 문화공연이 펼쳐졌다.     © 기자뉴스

 

▲ 전시 그림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23 [19:18]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 노무현 서거 8주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