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파업 중인 KBS 오태훈 아나운서 "반드시 승리할 것"
27일 서울지하철노동자 투쟁 결의대회 연대사
 
기자뉴스 미디어팀 기사입력  2017/09/27 [23:16]
▲ 오태훈 KBS 아나운서가 연대사를 하고 있다.     © 기자뉴스


최근 밝혀진 공영방송 언론장악 문건은 국정원의 사주를 받아 경영진들이 PD, 기자, 아나운서 등을 하나하나 분석해 가면서 지역으로 발령, 징계, 해고 등을 자행했다.”

 

지난 94일부터 시작해 파업 24일째를 맞고 있는 KBS 오태훈(언론노조 KBS본부 부위원장) 아니운서가 27일 오전 1030분 서울 성동구 용답동 서울교통공사 본사 마당에서 서울지하철노조·5678서울도시철도노조·서울메트로노조 공동 주최로 열린 '2017년 임·단협 투쟁승리 조합원 결의대회'에 참석해 MBC 김민식 PD와 나란히 연대사를 했다.

 

파업 중인 KBS 아나운서와 MBC PD가 지하철 노동자 투쟁현장에 나타나 연대사를 한 것도 이레적인 일이다.

 

무대에 올라 마이크를 잡은 KBS 오태훈 아나운서는 지난 9년 동안 뭣했냐면서, 세상이 바뀌었으니 이제야 좋아질 것 같으니 니들 숟가락 언질여고 투쟁 시작하는 것이 아니냐하는 말들을 많이 한다“9년 동안 KBS, MBC 등을 포함해 언론노동자들이 국민들의 볼 낯이 없었다고 피력했다.

 

▲ 무대에 나란히 서 연대사를 한 오태훈 KBS 아나운서와 김민식 MBC PD이다.     © 기자뉴스

 

오 아나운서는 지난 20085MBC <PD수첩> 광우병 보도 후 국민들이 들불처럼 일어났지만 대변을 못했다고도 전했다.

 

지난 20085월을 MBC PD수첩에서 광우병사태에 대한 보도를 하고 국민들이 들불처럼 일어나 광화문 광장에서 촛불을 들었다. ‘이명박 나가라’ ‘우리는 미친소 안 먹겠다고 했고 밤을 새워 외쳤다. 그리고 이분들은 마포대교를 건너 KBSMBC로 몰려왔다. 이유는 단 하나였다. 우리가 투쟁하면서 요구하는 것들을 제대로 보도를 해달라는 것이었다. 보도를 할 수 있는 곳은 KBS MBC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가 KBSMBC를 지켜줄게 하면서 KBSMBC 앞으로 촛불을 들고 한 달을 싸워줬다. 하지만 그들을 대변하지 못했고 결국 싸움은 졌다.”

 

이어 그는 “KBS, MBC가 권력자들과 윗선들의 의도에 맞게 바뀌어 버렸고 장악 당했다그리고 난후 국민들은 KBSMBC 언론노동자들을 기레기라고 부르면서 인정하지 않았다, 처절하게 당했다고 말했다.

 

오 아나운서는 최근 밝혀진 국가정보원 언론장악 문건에 대해서도 말을 이어갔다.

 

공영방송 언론장악 문건에 나오는 얘기는 윗선에서 사장들과 일부 간부들 때문에 이런 일들이 자행된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국정원에서 PD, 기자, 아나운서 등을 하나하나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은 지역으로 보내야 한다, 이 사람은 징계를 내려야 한다, 이 사람은 해고를 시켜야 한다 라는 것들을 국정원에서 사주를 받아 낱낱이 자행했다.”

 

▲ 서울교통공사 3개 노조‘2017년 조합원 결의대회 모습이다.     © 기자뉴스

 

그는 이제라도 저희들이 싸우고 있다, 처절하게 당했지만 다시는 그런 싸움에서지지 않기 위해서 24일째 총파업 투쟁을 벌이고 있다이번 싸움은 시기가 언제일지 모르나 저희들은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언론을 장악하고 노동자들을 장악하면서 탄압이 본격화됐다고도 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9년 동안 언론을 장악하고 저들이 하는 일들이 있었다. 노동자들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그 방법은 다양했지만,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세 명이 해야 할 일들을 두 명에게만 시킨다. 둘 중에 더 잘하는 놈은 내가 대우해 줄게 돈 조금 더 줄게 경쟁을 시킨다. 그리고 뒤에 가서 세 명이 해야 할 일을 한명이 하면 안 될까하는 이런 짓거리들을 하고 있었다. 이런 상황을 국민들이 알아야 했었다. 그런대 알리지 못했다. 저희들이 현재 파업 중인데 반드시 승리해 돌아가면 여러분의 투쟁 현장, 열악한 노동현장 등을 잘 보도하겠다. 빨리 가는 것이 능사가 아니고 안전하게 가는 것이 능사인 것들을 보도하면서 여러분들의 노동 현장을 낱낱이 알리겠다.”

 

▲ 서울지하철노조 문화패 '두더지' 공연모습이다.     © 기자뉴스

 

한편, 서울교통공사 3개 노조 ‘2017년 조합원 결의대회에는 조합원 1000여명이 참석했고, 노조는 안전인력 확보 기존 노사 합의 이행 임금 및 단체협약 쟁취 등을 주장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27 [23:1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태훈 KBS 아나운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