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월호 위증 조여옥 대위 징계하라" 청와대 청원 폭주... 이틀만에 10만명 돌파
안민석 의원 "조 대위 7가지 거짓 속 세월호 비밀은?"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3/29 [23:53]
▲ "세월호 관련 청문회 위증한 조여옥대위 징계" 청와대 국민청원.     © 기자뉴스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이 최근 검찰 수사에 의해 일부 밝혀진 가운데 세월호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위증 의혹을 받고 있는 조여옥 대위 징계 청와대 국민청원이 청원 개시 이틀여 만에 1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세월호 관련 청문회 위증한 조여옥대위 징계바랍니다."라는 청원이 게시됐다. 이 청원은 30일 오후 1시 43분 현재 10만 명을 돌파하고 있다. 

 

청원자는 "세월호 관련해서 그 동안 거짓으로 감추고 숨겨왔던 사실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며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의혹들 철저하게 조사해서 청문회나 특검 과정에서 위증한 사람들중에 공적인 자리에 있는 사람이나 국가의 녹을 먹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에 합당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자는 "공적인 자리에 제복까지 입고 나와서 뻔뻔하게 위증을 하던 군인, 위증을 교사 내지 방임했던 그 뒤에 책임자들"이라며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이기 때문에 적법한 절차를 거쳐서 반드시 강하게 책임을 물어주셔야 할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자는 "수많은 소중한 목숨들이 사라져간 국가적인 재난의 사실관계를 밝히는 자리에서 국민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군인이,그것도 제복까지 반듯하게 차려입고 나와서 적극적으로 사실관계를 왜곡했다면 해임 내지는 파면과 더불어서 응당한 형사적 책임까지 물어야만 정의를 바로세우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도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다"며 "청문회 출석해서 위증한 조여옥 대위의 징계는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며 아울러 그 배후에 군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는지, 이슬비대위의 출석이유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조사하여 관련자들 전부 법에따라 처리하고 일벌백계로 삼아야 우리 군이 바로서고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조직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 청원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하는 이유에 대해서 "문대통령께서 군통수권자이기 때문에 청와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해당 청원을 지지하는 동참자들은 "확실히 밝혀내고 합당한 처벌 해주세요", "위증죄를 그냥 넘기면 계속 반복되지요", "꼭 처벌해야 합니다 군인의 명예를 실추시켰습니다" 등의 의견을 올리며 동의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안민석 민주당 국회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청와대 국민청원 소식을 전했다. 안 의원은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의 진실이 수면위로 드러났다"며 "청문회장에서 조여옥 대위가 했던 거짓말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청와대 국민청원! 청문회에서 제복을 입고 거짓말을 하던 조 대위 징계를 국민이 원한다"며 해당 링크(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78781)를 게시했다. 

 

한편 안 의원은 지난 2016년 12월 24일 페이스북에 "조대위 7가지 거짓 속에 숨겨진 세월호 7시간의 비밀은?" 제목으로 "지난 5차 청문회에 출석한 조 대위는 7가지의 거짓을 말하였다"며 다음과 같이 주장한 바 있다. 

 

첫 번째. 인터뷰에서는 4.16 참사일에 의무 동에 있었다고 하더니, 청문회에서는 의무실에 있었다고 말 바꾸기.

 

두 번째. 의무실장은 조 대위 인터뷰를 보고받고 지시했다고 증언했는데, 조 대위는 아무에게도 말 안 하고 혼자 결정해서 했다고 함

 

세 번째. 청문회 오전에 가글의 용도를 물어봤을 때 모른다고 하더니, 오후에는 또 인후통에 흔히 쓰는 거라고 답변함

 

네 번째. 처음에는 귀국해서 가족만 만났다고 하더니, 일정표를 써내라고 하니 몇 차례에 걸쳐 여러 명 동기생을 만났다고 함.

 

다섯째. 의무실장은 태반주사를 대통령만 맞았다고 했는데, 조 대위는 10명 가까이 맞았다고 답변함. 의무실장은 간호 장교는 본인의 지시하에서만 움직일 수 있다고 했는데 누구의 지시로 10명에게 주사를 놓았다는 걸까?

 

여섯째, 70만 원 하숙집에서 300만 원 영내호텔로 옮긴 것은 언론 때문이라고? (하숙집 주인은) 조대위는 하숙집에 있고 싶어 했고, 군에서 시켜서 영내호텔로 옮겨야 한다고 증언.

 

일곱째, 귀국한 이후 군 관계자와 접촉한 사실이 없다(오전 청문회)고 하더니 오후엔 상부에 이대위 동행 여부 의논 후 허락받았다고 증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3/29 [23:53]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