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격노한 문 대통령, 경호처에 "이희호 여사 경호하라" 지시
국회 법사위 개정안 불상정에 심대한 유감 표명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4/05 [16:23]
▲ 고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식에서 이희호 여사와 이낙연 국무총리, 정세균 국회의장 등이 건배를 하고 있다.     ©기자뉴스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경호 논란과 관련, 유감을 표하며 국회 법 개정이 이루어지기 전까지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를 계속할 것을 지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희호 여사의 경호와 관련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4가지 입장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운영위원회 소위원회는 지난 2월 22일 전직 대통령과 부인에 대한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기간을 추가로 5년 늘리는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통과시켰다"며 "그런데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되지 않아 본회의에 상정되지 못한 것에 대하여 심대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치권 일각에서 이희호 여사에 대한 경호 업무를 경찰로 이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며 "그러나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 제4조(경호대상) 제1항 제6호는 “그밖에 처장이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요인(要人)”에 대해서는 청와대 경호처가 경호를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법 개정의 진행 상황과 이희호 여사의 신변 안전이 갖는 중대한 의미를 감안하면, 청와대 경호처는 국회 법 개정이 이루어지기 전까지 동 조항에 따라 이희호 여사를 경호할 수 있다고 본다"며 청와대 경호처에 이 여사에 대한 경호 업무를 계속 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경호처는 동 조항의 의미에 대하여 해석논란이 있다면, 법제처에 정식으로 문의하여 유권해석을 받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에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경호처의 공문을 공개하며 논란을 예고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 경호처에서 답변이 왔다. 이 여사 경호를 지난 4월 2일부로 경찰에 인수인계를 시작했으며 한달 내 이관을 마치겠다고 한다"며 "실제로 이관할 때까지 지켜볼 것이다. 두 달이나 불법 경호한 책임은 훗날 다시 묻게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05 [16:23]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