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와대, 5월 8일 '어버이의 날' 임시공휴일 지정 안해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국무총리 의견 들어 결정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4/11 [14:41]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5월 8일 '어버이의 날' 임시 공휴일 지정 여부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이낙연 국무총리의 의견을 들어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경제부처 등을 중심으로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시했고, 이에 따라 이 총리가 여러 장관들의 의견을 모아서 건의한 내용을 받아들여 이런 결정을 내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5월8일 어버이날은 임시 공휴일로 지정하지 않기로 했다"며 "내년 이후에는 인사혁신처의 연구결과 등을 받아본 뒤 충분한 시간을 갖고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결정을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올해 어버이날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할 경우 어린이집과 초등학교가 쉬게 되고 아이들을 돌보는 데 지장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컸다"며 "또 과거의 임시공휴일은 징검다리 휴일이었지만 이번에는 3일 연휴에 이어지는 것이어서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1 [14:41]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