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행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정인 특보 '주한미군' 기고문 논란에 청와대 진화 나서
문 대통령 "주한미군, 평화협정 체결과 상관 없는 것"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5/02 [15:15]
▲ 유엔사 소속 미군 헌병과 한국 병사들이 4월 18일 판문점 남측 구역에서 경비를 서고 있다.     ©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지난달 30일 미 외교 전문지 포린 어페어즈에 기고한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의 기고문이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문 특보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진전과 약속' 제하의 기고문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된 뒤에는 한반도에서의 주한미군 주군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주한미군의 감축이나 철수에 대해 남한의 보수 야당세력이 강력히 반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특보의 기고문이 알려지자 당장 야당의 해임 성토와 보수수구언론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파장이 확대되자 문 대통령이 2일 오전 직접 진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이다"며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는 것이다"고 문 특보의 기고문을 일축했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문정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문 대통령의 이같은 말을 전달한 뒤 "대통령의 입장과 혼선이 빚어지지 않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청와대가 직접 문 특보에게 일종의 경고 신호를 보낸 것이다. 

 

청와대의 이같은 진화 조치는 한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과 한중일 회담, 나아가 남북미중 4자회담 추진 등 4.27. 판문점 선언 이행과 관련 중대한 외교 일정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주한미군 철수론이 확산되면서 야당과 보수진영의 반발을 우려한 조치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출입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불필요한 혼선이 빚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 특보 사퇴 여부에 대해서 "그건 아니다"라며 이번 기고문 논란이 문 특보 해임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02 [15:1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