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가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역대 한나라당 계열 이어온 화천군수, 이번 선거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 지원 유세에 이어 3선 정갑철 전 화천군수 민주당 후보 지원 유세 동참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06/05 [02:16]
▲ 최문순 강원지사 후보와 김세훈 화천군수 후보가 군민들을 만나 기호1번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기자뉴스

1995년 지방선거가 실시된 이후 현재까지 자유한국당 계열의 군수가 연임돼온 강원도 화천에서 더불어민주당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가 4일 오후 같은 당 김세훈 화천군수 후보의 지지유세에 나섰다.

 

특히 자유한국당 계열로 3선을 역임한 정갑철 전 화천군수도 더불어민주당 김세훈 후보의 지지 유세에 나서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현 군수인 자유한국당 최문순 화천군수 후보는 정갑철 전 군수의 후임이기도 하다.

 

더불어민주당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는 4일 오후 630분 강원도 화천읍 새마을금고 본점 앞에서 같은 당 김세훈 화천군수 후보의 지지 유세와, 퇴근길 군민들에게 인사를 했다. 또한 선등거리 상가에서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새마을금고 본점 앞에서 유세를 한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는 화천의 용사, 7사단 8연대 기관총 사수, 토종감자, 화천 군민들에게 인사드린다김세훈 화천군수 후보도 토종 감자인데 나보다 훨씬 잘생겼다, 하지만 우리는 씨감자라고 말문을 열었다.

 

최 후보는 화천에서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준비가 돼 있습니까, 새로운 군수 후보를 맞이할 준비가 돼 있습니까, 변화를 선택할 준비가 돼 있습니까, 화천에서 파란물결을 일으킬 준비가 돼 있습니까라며 김세훈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김 후보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소개시켜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화천에 길을 팍 뚫어 사통팔달로 만들 후보가 김세훈 후보라며 김 후보를 당선시켜준다면 후보를 업고 예산 따오고 정책을 만들어 화천을 번영시키겠다, 그리고 화천에서 여기에 서있는 도의원 후보, 군의원 후보들도 다 당선시켜줄 것이라고 믿고, 미리 큰 절를 올리겠다며 큰절을 했다. 두 후보는 서로 업어주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 4일 화천읍에서 무대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는 최문순 강원지사 후보와 김세훈 화천군수 후보이다. 그리고 도의원 후보와 군의원 후보들이다.     © 기자뉴스

이어 유세에 나선 김세훈 화천군수 후보는 가장 중요한 공약은 수도권과 1시간 거리를 만들기 위해 터널을 팍 뚫을 것이다, 그리고 간척 지구에는 화천역과 신도시를 조성해 4천 가구 7000명을 유치할 것이다. 사내면과 간동면을 30분 거리로 잇는 터널을 뚫어 주겠다화천의 인구를 늘리겠다, 관광객을 늘리겠다, 남북평화시대를 대비해 DMZ생태국립공원을 유치할 것이다, 청년일자리, 여성일자리, 노인일자리 많이 만들겠다, 인구가 잠수할 것이 아니라 3만명을 유지하도록 하겠다, 유동인구 관광객 550만 시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문순 도지사 후보께서 이와 같은 약속을 약속했다이 한 몸 죽을 때까지 화천을 사랑하고 발전시키겠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계열로 3선을 역임한 정갑철 전 화천군수도 김세훈 후보 지지 연설에 나섰다.

 

정갑철 전 화천군수는 군대를 이전하는 사업비 220억을 투자한 사업자가 대행을 한 화천군에 소송을 제기했다, 사업자가 220억을 투자했는데, 이전해 간 군 부지가 화천군 땅이라고 우기고 있다갑질의 표본이고 사기적 기만행위를 일삼은 화천군을 고발한 내용이 신문에 보도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백암산 프로젝트는 제가 현직 군수로 있을 때 최문순 지사께서 백암산에 오셔 함께 착공식을 했다, 당시 저는 한나라당이고 최문순 지사는 민주당인데도, 도지사가 DMZ개발을 하자고 착공을 한 사업이라며 이와 관련한 15가지 사업에 1500억이 든다, 이 사업 때문에 현재의 화천군청을 볼모 잡고 있다고 하니, 정말 안타깝기 짝이없다고 말했다.

 

▲ 3선인 정갑철 전 화천군수가 발언을 하고 았다.     © 기자뉴스

이어 정 전 군수는 현재 화천군은 부채가 없다고 선언했지만 <중앙일보> 보도에는 화천군 부채가 47억이라고 돼 있다, 부채가 없다고 하더니 순 거짓말을 하고 있다빚값은 내용을 확인해 보면 노인복지, 여성복지, 장애우 복지기금, 저소득층 복기기금, 자녀장학금 등의 예산을 줄여서 75억 원의 빚을 갚는데 돌려막기를 했다, 어르신들, 여성, 장애우, 저소득층 자녀 등을 우롱하고 있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12년간 군수를 역임했다, 산천어축제를 위해 미친 듯이 일했다, 여기에 서 있는 김세훈 후보가 실무자로 같이 했다최문순 도지사와 함께 김세훈 후보를 선택할 때, 공약들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개개인의 건강, 어린이들의 학교, 부모들의 보호, 장애우의 도움, 농민들의 보호 등은 어느 지자체에서나 다 하고 있는 사업이라며 하지만 김 후보는 자식들도 못해주는 노인 척추 관절 치료비용을 해결하겠다고 했다, 바로 모 부처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이렇게 되면 어르신들이 정말 건강하고 행복한 나날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전 군수는 화천이 40년을 앞서 가느냐, 뒤로 가느냐, 기로에 서 있는 선거라며 군민들이 현명한 판단을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 4일 오후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와 김세훈 화천군수 후보가 화천 군민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기자뉴스

이곳 화천 감성마을에는 소설가 이외수 씨의 문학관도 있다. 특히 이 씨는 군수가 집필실 사용료 부가 등의 독촉장을 계속 보내자, 이에 대응해 소송을 벌이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날 최문순 강원도지사 후보는 4일 오전 7시 양양 남애항 어판장에서 어민들과 인사를 나눴고, 10시 이종율 양양군수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양양군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했다. 11시 양양 전통시장 5일장을 방문해 군민들과 인사를 나눴고, 오후 2시 합강정휴게소에 들려 원팀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오후 3시 인제시장 5일장을 방문해 유세를 마치고, 오후 630분 화천으로 자리를 옮겨 퇴근길 인사 및 유세를 했다. 특히 화천 중앙삼거리 선등거리 상가를 방문해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5 [02:1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