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가이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 노회찬 의원 국회장 영결식 엄수
영걸사한 문희상 국회의장 "너무 비통하다"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07/27 [13:50]
▲ 고 노회찬 국회의원 국회장 영결식     ©진천규

근조(謹弔) 노회찬 국회의원의 서거를 삼가 애도합니다.”

 

국회 본청 벽면에 붙여진 글귀이다.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 영결식이 국회 본관 앞에서 27일 엄수됐다.

 

27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고 노회찬 국회의원 국회장 영결식이 문희상 국회의장, 정세균 전국회의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민주평화당 장병완·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우원식 의원, 노웅래 의원, 김현미 국토부 장관, 권영길 전의원, 유시민 작가 등 많은 추모객들이 영결식 자리를 지켰다. 먼저 참석 조문객들이 헌화를 했다.

 

영결사를 한 국회 장의위원장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삶에 대한 치열한 고민 속에서도 여유로 가득한 표정에, 우리 동료 노 의원님을 만날 것만 같다실감이 나지 않는다, 믿고 싶지 않다, 지금 이 순간이 현실이라는 게 황망함과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조사를 한 국회 장의위원회 고문인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사람, 이보다 노회찬을 설명할 말은 없을 것이라며 노회찬을 잃은 것이, 정치인 한명을 잃은 것이 아니다, 위대한 정치인은 아니더라도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단 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노회찬 의원과 고난도 즐거움도 함께 했다노회찬의 꿈은 중단하지 않을 것이다. 정의당 모두가 노회찬이 돼야 한다, 거대재벌 권력에 맞서는 기백을 잊지 말고, 일하는 사람들과 약자들의 이익을 수호하는 투혼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를 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노회찬 대표님, 나의 동지, 사랑하는 동지, 영원한 동지, 왜 제가 대표님께 조사를 올려야 한단 말입니까라며 저는 싫습니다, 꿈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생각할수록 자책감에 서러움이 밀려온다고 말했다.

 

그는 칠흑 같은 고독 속에 수없는 번민의 밤을 보냈을 당신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진다돌아보니 우리가 함께 한 세월이 30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를 한 금속노동자 김호규 씨는 노동자의 길을 걸었던 노동운동가에서 진정한 정치인으로 우뚝 선 선배님이기에 영원한 안식의 공간에서 하고 싶은 곳, 가고 싶은 곳, 자유스럽게 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고 노회찬 의원의 생전업적 영상이 상영됐다. 지난 201642일 한 방송(노유진의 정치카페)에 출연한 노회찬 의원은 변화가 가능하다, 정치인들이 변화를 시키는 것 이전에 유권자들이 정치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한 목소리도 방송됐다.

 

유가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한 고인의 장조카 노선덕 씨는 내가 일곱 살 때 네발 자전거를 끌어주시던 모습, 함께 낚시를 한 모습, 명절에도 서재에서 독서를 하시던 모습, 길을 걸어가실 때 모습 등이 생각난다, 큰 아버지를 따라 걸으면 참으로 듬직했다그 길이 꽃길이든 가시밭길이든 함께 걸어가고 싶었다고 말했다. 곧바로 고인을 애도하는 헌화와 분향이 이어졌다.

 

고인의 국회 영결식이 끝나고,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한 후,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묘지에 안장하게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27 [13:50]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 노회찬 국회영결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