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호프집서 생맥주 마시며 민생 탐방
26일 저녁 편의점주, 자영업, 서점주인, 아파트 경비 등 10여명 의경 청취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07/27 [20:42]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7시 서울 종로구청 인근 한 생맥주집에 들려, 퇴근길 시민과의 대화를 나눴다.

 

이날 문 대통령은 도시락 업체 대표, 편의점 주인, 동네서점 주인, 경력단절 여성, 식당 주인, 아파트 경비원, 취업준비생 등 10여명과 생맥주을 마시며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이들은 최저임금 관련 정부관계자 간담회인줄 알고 왔다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자리에 앉은 문대통령이 자연스레 인사말을 했다.

 

다들 놀라셨죠, 아마 고용노동부장관을 만나는 것으로 생각하고 오셨을 텐데, 제가 보안이나 경호문제 때문에 미리 일정을 알리지 못했습니다. 지난 대선 때 국민과 소통을 이렇게 잘하겠다고 약속을 드리면서, 퇴근길에 시민들을 만나겠다고 약속했거든요, 처음에는 퇴근하는 직장인들과 만나서 편하게 이렇게 호프 한잔하면서 그냥 세상사는 이야기, 이렇게 가볍게 나누고 그런 자리로 생각했는데, 요즘 최저임금도 노동시간도, 우리 자영업, 그리고 고용, 이런 문제에 대해 아주 심각하게 이야기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어서 그런 말씀을 듣고자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저는 오늘 아무런 메시지를 준비하지 않고 왔습니다.

 

오로지 듣는 자리로 그렇게 생각하고 왔습니다. 그래서 아주 편하게들 말씀해주시면 됩니다. 원래 고용노동부장관에게 하시려고 생각했던 말씀들을 그대로 하셔도 되고, 또 제가 대통령이시니까, 그밖에도 다른 분야의 세상사는 이야기, 또 서로 다른 생각들 그렇게만 말씀해주셔도 괜찮고요, 그렇게 편하게 말씀들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잘 듣고 가겠습니다. 딱히 순서를 가리지 않고 말씀하셔도 되고요. 그냥 대체로 제가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이 한 시간 정도 된다는 것만 생각하시고 그렇게 말씀하시면 됩니다. 질문 많이 하시면 제가 답하느라고 시간이 다 저기하니까, 가급적 하시고 싶은 말씀들 많이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음식점 주인이 이종환 씨가 먼저 대통령께서 우리국민들을 아끼고 사랑해주십시오, 아끼고 사랑합시다. ‘아싸로 건배 하겠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환 음식점 주인은 정부에서 정책을 세울 때, 생업과 사업을 구분해주셨으면 좋겠다. 식당 하는 대부분이 생계형 자영업자인분들이다, 사실 근로자보다 못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인들이 근로시간도 보통 14시간을 일한다. 근로시간을 단축해 8시간을 잡으면, 시간외 수당, 주휴수당 주다보면 생계형 자영업자들이 가져갈게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에게 다양한 의견을 1시간여 들었고, 퇴근하는 직장인들과 만나 40분을 연장해 대화를 이어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27 [20:42]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대통령 생맥주 대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