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연내 종전선언에 온힘 쏟는다
3차 남북정상회담, 9월 18~20일 평양 개최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9/06 [18:11]
▲ 5일 평양 노동당 청사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대북특사단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있다. <청와대>     © 기자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는 9월 18일~20일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5일 대북특사단으로 파견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6일 오전 청와대에서 방북 결과 브리핑을 갖고 "남과 북은 9월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2박3일간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하였다"며 "또 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 경호, 통신, 보도에 관한 고위 실무협의를 내주 초 판문점에서 갖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특사단은 방북을 통해 북측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문제를 폭넓게 협의하였다"며 "어제 오전 평양 도착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관계 제반 현안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하였다"고 말했다.

 

특사단은 김영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고위인사들과도 만나 남북 정상의 의지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들을 협의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판문점선언 이행 성과의 점검과 향후 추진 방향을 확인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및 공동번영을 위한 문제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정 실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접견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본인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남북 간에는 물론 미국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또한 현재 남북 간에 진행 중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대화를 계속 진전시켜 나가고, 남북 정상회담 계기에 상호 신뢰 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구체적 방안에 합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개소하기로 하고, 필요한 협력을 해 나가기로 했다. 

 

▲ 5일 평양 노동당 청사에서 대북특사단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 기자뉴스

 

정 실장은 이번 특사 방북 결과를 미국 등 관련국에 상세히 설명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 실장은 이날 밤 8시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과 통화를 할 예정이다. 

 

대북특사단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등을 확정함에 따라 문 대통령은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북 비핵화에 대한 일정한 성과를 도출해 내고, 이를 기반으로 9월 말 뉴욕 유엔총회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연내 한반도 종전선언을 이끌어내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06 [18:11]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