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방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언론현업단체, 적폐인사 언론재단 본부장 임명 결사 반대
19일 언론노조, 인터넷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등 일제히 성명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10/20 [00:55]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우)과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딘 이사장(좌)     ©기자뉴스

언론현업단체들이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본부장에 적폐인사를 낙점하려하자, 일제히 성명을 통해 반발했다.

 

전국언론노조,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한국방송기자연합회 등 언론현업단체들이 19일 오후 일제히 성명을 통해 이명박·박근혜 적폐인사 언론재단 입성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전국언론노조는 19일 오후 성명을 통해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회가 새 미디어본부장 후보에 적폐 인사를 포함 2명을 추천하기로 결정했다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승인을 말라고 촉구했다.

 

이어 후보 중 한명인 이래운 씨는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에서 MB칭송·친박 뉴스를 주도해 보도의 공정성을 짓밟고, 급기야 연합뉴스 구성원들의 103일 파업을 불러온 장본인이라며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정부의 언론진흥기구가 도대체 왜 그런 인사를 임원으로 받아들여야 한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19일 성명을 통해 연합뉴스 편집국장과 연합뉴스TV 보도국장을 역임했던 이 지원자에 대해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연합뉴스지부 파업을 유발한 원흉 가운데 한명으로 지목했다이 지원자는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을 홍보하는 기사를 만들고, 내곡동 사전 문제를 왜곡했으며 수많은 이명박 전 대통령 칭송 기사를 쏟아냈다고 주장하며 언론진흥재단 미디어본부장 임명을 반대했다.

 

이어 이날 한국방송기자연합회도 성명을 통해 연합뉴스 노동조합은 언론진흥재단 미디어본부장 후보인 이래운 씨를 2012103일 파업을 유발한 책임자 중 한 명으로 꼽았다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의 2012년 파업에 원인을 제공한 인물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이사가 되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해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등 언론개혁시민단체들도 강한 반발을 보이고 있다.

 

다음은 전국언론노조,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한국방송기자협회 등 성명 전문이다.

 

[전국언론노조 성명]

 

문체부 장관은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적폐 이사 추천승인 말라!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회가 새 미디어본부장 후보에 적폐 인사를 포함 2명을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재단은 방금 종료한 이사회에서 이래운 전 연합뉴스 편집국장 외 1명을 상임이사인 미디어본부장에 추천했다고 한다. 이제 공은 문화체육관광부로 넘어갔다.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 30조에 따르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상임이사는 이사장이 이사회의 추천을 받은 자 중에서 문체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임면하도록 돼 있다. 도종환 장관은 재단 이사회의 추천 결정을 승인해선 안 된다. 그것은 적폐 청산과 언론 개혁을 염원한 국민의 요구를 거스르고, 언론의 공정성을 쟁취하기 위해 땀 흘려 온 언론노동자들의 희생을 외면하는 일이다.

 

이래운 씨가 누군가?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에서 MB칭송-친박 뉴스를 주도해 보도의 공정성을 짓밟고, 급기야 연합뉴스 구성원들의 103일 파업을 불러온 장본인이다.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정부의 언론진흥기구가 도대체 왜 그런 인사를 임원으로 받아들여야 한단 말인가? 재단 이사장과 이사들은 언론노동자들의 질문에 답하라.

 

언론노동자들은 오늘 재단 이사회의 결정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이사회의 것이 아니라 모든 언론인들의 소중한 자산이다. 과연 누가 이 허무맹랑한 일을 주도하고 언론 발전을 가로막으려 했는지 끝까지 추적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 끝으로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다시 한 번 촉구한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회가 밀어붙이는 안하무인 적폐 인사에 단호히 제동을 걸어주길 바란다.

 

20181019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성명] 이명박·박근혜 적폐인사 언론재단 입성을 반대한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언론 적폐 인사 가운데 한명으로 꼽히는 전 연합뉴스 보도국장이 언론의 독립과 진흥을 위해 설립된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직 공모에 나선 것을 두고 언론계 안팎에서 비판 여론이 뜨겁다.

 

연합뉴스 편집국장과 연합뉴스TV 보도국장을 역임했던 이 지원자에 대해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연합뉴스지부 파업을 유발한 원흉 가운데 한명으로 지목했다. 이 지원자는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을 홍보하는 기사를 만들고, 내곡동 사전 문제를 왜곡했으며 수많은 이명박 전 대통령 칭송 기사를 쏟아냈다. 더욱이 박근혜 정부 들어서는 연합뉴스TV 보도국장, 상무 등 요직을 거쳤다고 한다.

 

이러한 인물이 언론재단 상임이사를 겸하는 미디어본부장에 공모에 나섰다고 한다. 미디어본부는 언론재단의 언론진흥 업무의 핵심인 미디어진흥실과 미디어연구센터를 아래로 두고 있다. 이 씨가 언론재단 미디어본부장이 된다면 언론사 직위를 이용해 탄핵된 정권의 홍보에 열을 올렸던 인물이 언론진흥 업무의 핵심을 꾀차게 되는 꼴이다.

 

박근혜 정권의 탄핵 위에 시민의 힘으로 세워진 문재인 정부는 적폐청산이라는 시대적 사명을 갖고 있다. 재단 인사권을 가진 문화체육관광부와 언론재단 이사회는 시대적 사명을 살펴 언론 적폐인사를 언론의 지원·진흥 정책을 쥐락펴락하는 자리에 임명해서는 안된다.

 

언론재단은 적폐인사의 자리 욕심에 휘둘릴 것이 아니라 탄핵된 전 정부에 의해 황폐화된 언론을 바로 세우고 재단이 스스로 제자리 찾기에 힘써야 할 것이다.

 

20181019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장 김철관

 

[방송기자연합회 성명]

 

파업 유발 책임자’, 언론진흥재단 이사 반대!

 

소셜미디어를 통해 허위조작정보가 급증하는 글로벌 트렌드 속에, 방송과 신문의 건강한 발전과 진흥에 애쓰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역할은 더 중차대해졌다.

 

이런 가운데 국가기간통신사인 연합뉴스의 2012년 파업에 원인을 제공한 인물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이사가 되어서는 안 될 일이다. 상임이사에 출사표를 던진 이래운 씨는 2012년 파업 때 편집국장이던 인물이다. 연합뉴스는 당시 KBS, MBC, YTN과 함께 공정언론과 편집권 독립을 위해 파업을 벌였다. 편집국장 이래운 씨는 후배기자들의 편집권 독립 요구와 불공정보도 지적을 철저히 외면했다.

 

 

 

연합뉴스 노동조합은 이래운 씨를 2012103일 파업을 유발한 책임자 중 한 명으로 꼽는다. ‘의혹 규명보다 청와대 해명에 집중한 내곡동 사저 기사(2011)’, ‘현장기자들의 거부로 법조팀 명의로 나간 한명숙 전 총리의 재판 기사(2010)’, ‘도전과 응전의 정치, 경제성장 발판 마련 등 MB 칭송 기획기사(2010)’, ‘4대강 사업 홍보성 기사(2009)’등 이 씨가 보도책임자로 재직할 당시 연합뉴스에서 수많은 불공정보도가 쏟아졌다는 것이다.

 

전국언론 노동조합은 '파업유발 적폐인사'인 이 전 편집국장이 언론계의 정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에 가려는 시도는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방송기자연합회는 언론노조의 성명을 지지하며, 불공정보도와 그로 인한 파업에 책임이 있는 인사가 언론계에서 그 어떤 자리도 맡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에 뜻을 같이 함을 분명히 한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언론 적폐 청산공정언론 확립이라는 시대정신을 잊지 말고,

1975년 해직된 동아투위 선배들과 취재현장을 누비며 땀 흘리는 후배들의 기자정신을

욕되게 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20181019

한국방송기자연합회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20 [00:5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