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노총 "대통령이 책임져라"
21일 전국 14개 지역에서 총파업투쟁..서울 여의도 집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11/21 [18:06]
▲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노총 총파업 참가자들이 '대통령이 책임져라'는 팻말을 선보였다.     © 기자뉴스

"대통령이 책임져라."

 

민주노총이 전국 14개 곳에서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철폐 등을 촉구하며 총파업을 단행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명환) 21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1만 여명이 조합원이 참석한 가운데,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 철폐, ILO핵심 협약비준, 노동법 전면 개정,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국민연금 개혁, 광주형 일자리 저지, 노조 할 권리 쟁취 등을 촉구했다.

 

대회사를 한 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은 청와대와 여당은 민주노총을 적대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이 후퇴하고 있다면서 장시간 노동을 합법화하려는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보수언론은 노조혐오, 가짜뉴스를 찍어대고, 청와대와 여당은 민주노총을 적대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소득주도성장은 표류하고 문재인 정부의 개혁에는 빨간불이 켜졌다"고 지적했다.

 

▲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민주노총 총파업 결의대회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기자뉴스

 

총파업 결의문에서 "정부와 국회가 노동착취·규제 완화 개악을 밀어붙일 경우 제3의 총파업을 하겠다“121일 전국 민중대회 총력 집결을 비롯해 사회 대개혁 투쟁의 선봉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총파업 전국 참가 조합원은 금속노조 12만 명, 공공운수노조 1만 명 등 총 13만 명으로 추산된다.

 

이날 여의도 본 대회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 보건의료노조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는 보건의료인력법 제정 의료민영화법 폐기 노동특례 폐기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21 [18:0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노총 총파업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