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청와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서울시당 노동위 "10만 당원시대 열자 "결의
노동위원회 발대식 및 노동위원장 이취임식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8/12/07 [13:30]
▲ 기념촬영     © 기자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당 노동위원회가 노동위원장 이·취임식 및 발대식을 갖고 ‘10만 당원 시대를 열기로 결의를 다졌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노동위원회(위원장 이우건) 발대식이 6일 오후 630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규백(국회 국방위원장) 서울시당위원장, 서울시당 노동위원장 및 부위원장단, 각 지역 노동위원장, 지역위원회 노동위원장, 서울시당 노동위원회 정책자문단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 노동위원회 발대식     © 기자뉴스

특히 참석자들은 ‘10만 당원확보를 위해 서울시당 노동위원회가 간다라는 손자보를 들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노동위원회 발대식에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과 박용진 의원, 이수진 노동부문 최고위원, 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 이광호 서울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대회사를 한 이우건 서울시당 노동위원장은 오늘 하루 행사를 종일 준비하느라 옷도 못 갈아입지 못하고 무대이 섰다노동조합 조직 활동가로 18년 정도 일했다면, 노동조합을 하면서 정당인으로서 활동하는데는 8년 정도 됐다고 말했다.

 

▲ 이우건 시당 노동위원장     © 기자뉴스

 

이어이 자리에 있는 분들은 노동조합 간부이지만 노동이라는 이름으로 당과 같이 일했다더불어민주당에도 노동이 있다라는 의미로 노동이 간다라는 슬로건를 기획했다, 이 시간 이후 10만 당원 확보를 위해 당원을 확대하고 이해시킬 수 있는 활동을 함께 해 가자고 말했다.

 

이임사를 한 박진우 서울시당 전 노동위원장은 “2016년 촛불혁명이 일어난 시기에 노동위원장으로 임명받았다문재인 대통령 후보 당선을 위해 49개 지역위원장과 함께 선거운동을 했고, 지난 6월 지방선거에도 선거운동을 해, 더불어민주당이 정권을 바꾸고, 25개 구에서 서초구 한군데만 빼놓고 다 구청장을 당선시켰다, 여기에 있는 한분 한분이 다 힘을 보태줘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앞으로도 이우건 노동위원장님과 49게 지역위원장과 함께 멋지고 알찬 노동위원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 박진우 전임 노동위원장     © 기자뉴스

 

축사를 한 안규백 서울시당위원장은 어느 해든지 의미가 있는 해이지만, 2018년도는 전쟁과 냉전기운에서 평화의 기운으로 가는 중차대한 의미를 가진 한해였다그 가운데에는 시당 노동위원회의 활동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13지방선거를 보면서 공천과정에서 힘들었어도 전임 노동위원장이 대의를 위해서 개인을 양보하고 열심히 뛰는 모습을 봤다, 현장에서 노동의 가치가 체화되지 않았더라면 양보와 배려 등이 없었을 것이라며 서울시당은 어떨 때는 중앙당을 선도해야 하고, 7개 광역시도를 이끌어야할 일들도 어께에 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안규백 시당위원장     © 기자뉴스

 

 

박용진 3의 당사자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참석해 축사를 했다.

 

박 의원은 당이 노동존중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서 노동의 가치를 좀 더 폭넓게 이해해야 한다서울시당 노동위원회의 역할 하에 좀 더 노동의 가치들이 확대돼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당 노동위원회가 당원 숫자가 많이 확보되면 당 안에서 노동존중의 가치가 더 넓어질 것이라며 서울시당 교육연수위원장으로서 여러분을 위해 작으나마 보탬이 될 수 있는 일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박용진 의원     © 기자뉴스

 

 

같은 당 민병두 의원은 요즘 노동조합 행사에 갔었는데, 문재인 정부를 대하는 언어들이 1년 전하고 굉장히 많이 달라진 것을 느꼈다이전에는 사측과 싸웠으면 됐는데, 이제는 정부와 싸워야 하는 말들을, 그냥 주저함이 없이 하는 것을 보면서 보통 일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이 정부에 대한 믿음과 확신을 갖고 움직여주시면 실제로 노동존중사회를 향한 발걸음이 결국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보수 세력과 보수언론이 균열을 재촉하고 있는데 그럴 때 일수록 우리 내부에서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이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 민병두 의원     © 기자뉴스

 

이수진 노동부문 최고위원은 서울시당이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서울시당 노동위원회가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활동하고 그런 모습들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당 노동위원회가 10만 노동당원을 모집하겠다는 캐치프레이즈를 걸었다노동자 정치세력화를 염두에 내년 4월까지 노동당원 많이 모집해 줬으면 한다고 피력했다.

 

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은 일 년 반전에 있었던 대선과 올해 있었던 지방선거를 통해 서울시당과 노동위원회가 보여줬던 저력은 우월적인 한편의 드라마였다우리 노동자들이 함께 함으로서 노동존중사회라는 것이 결국 우리 손으로 만들어 가는 그런 기틀을 만드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이런 힘들이 모아져 2020년 총선, 이후 대선까지도 우리 손으로 노동존중사회를 만들어 갈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 이수진 최고위원     © 기자뉴스

 

▲ 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     © 기자뉴스


안규백 시당위원장은 박진우 전임 시당 노동위원장에게 헌신과 노력에 감사한 의미로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날 안 시당위원장은 노동위원회 부위원장 임명장을 수여했고, 참석자 기념사진 촬영을 끝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7 [13:30]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당 노동위원회 발대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