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주영 노총위원장 "'근로자의 날'을 '노동절'로 바꾸는데 노력할 것"
129주년 세계노동절 서울지역 노동자 가족 축제 한마당 축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9/04/28 [10:15]

 

▲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 기자뉴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129주년 노동절 기념 서울지역노동자 축제 한마당에 참석해 “‘근로자의 날노동절로 바꾸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주영 노총위원장은 27일 오후 2시 서울 구로구 구민회관 대강당 열린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서울노총) 129주년 세계노동절 기념 서울지역 노동자 가족 축제 한마당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김 위원장은 노동절은 노동자들에게 굉장히 큰 의미가 있는 날이다, ‘만국의 노동자들이여 단결하라’, ‘노동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투쟁을 조직하자’, 그리고 기계를 멈추자는 새로운 요구를 걸고, 1889년도에 미국에서 노동절 첫 행사를 가졌다시간단축을 위해 저항했던 만국의 노동자들을 위해 시작됐던 노동절이 우리나라에서도 도입됐지만 아직까지도 근로자의 날로 부르며 행사를 하고 있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절이라는 제대로 된 명칭으로 바꾸기 위한 노력들을 하고 있지만 아직 쉽지는 않은 문제인 것 같다“‘근로자의 날노동절로 바꾸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김주영 노총위원장이 제129주년 노동절 기념 우수조합원에게 시상을 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기자뉴스


그는 노동존중으로 가는 길은 참으로 멀고 어려운 것 같다, 노동시간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전횐, 최저임금 1만원 등을 추진했고, 시작은 굉장히 성대했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진척이 되지 않고 있다오래는 최저임금이 어떻게 인상이 될까 하는 걱정도 앞선다고 토로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 노동시간 단축을 법으로 통과하고 나서 여러 가지 부작용들도 나오고 있다저녁이 있는 삶을 위해 가야 하는데, 이런 목적이 제대로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노선버스가 금년 71일부터는 노동시간단축이 돼야 한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필요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쉽지 않은 문제라며 한국노총은 이런 우려를 풀기위해서 주도적으로 사회적 대화를 추진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쉽지 않은 사회적대화이지만 우리사회 갈등들을 조금이나마 줄이고 사회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서 사회적 대화를 진행하고 있다몇 가지 의미 있는 합의를 앞두고 있지만 답답한 마음이 앞선 것도 사실이라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하는 노동자들이 존중받는 그런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100만 조합원을 넘어 105만 조직을 향해 가고 있고, 200만 조직 목표를 위해 많은 노동자들이 노조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올해는 사회적 대화와 노동조직화, 투쟁과 타협을 통해 노동현안을 조금씩 진척시켜 나기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참석자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28 [10:1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