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WMU, 4차 산업혁명시대 '비전' 발표
12일 프레스센터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제주국제대학과 MOU체결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9/07/13 [12:56]
▲ MOU 체결을 한 이승민 WMU 세계대회 의장(우)과 강철준 제주국제대학교 총장(좌)     © 기자뉴스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조직위원회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대학 블록체인학과 개설등의 선언하는 비전을 발표했다.

 

12일 오후 530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내셔널 프레스클럽에서는 제32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 ‘4차산업혁명비전 선포식 및 제주국제대학교와의 정책협약식이 열렸다.

 

이날 이승민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 세계조직위원회 의장, 강철준 제주국제대학교 총장,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장, 배우 안정훈 등을 비롯해 올해 한국대회 본선에 참가할 57명의 미스유니버시티(WMU)들이 자리를 함께했다.

 

특히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비전이 선포됐다. 이날 월드미스유니버시티와 제주국제대학교가 블록체인학과를 개설하기로 정책협약을 했다. 이후 WMUEX 법인을 제주국제대학교 내 설립하게 된다.

 

이승민 WMU 세계조직위원회 의장은 오늘 이 자리까지 함께 하신 여러분들이 대한민국의 국가브랜드와 더 나아가 유일한 분단국가인 대한민국의 평화통일을 이뤄내기 위해 33년간이라는 역사를 만들어냈다“WMU의 블록체인학과를 통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기술을 중점적으로 육성하고, 창업과 인큐베이팅을 통해 차세대 최첨단 교육과 스타트업 사업을 결합시키는 교육 의제 구축을 도모하고자 한다는 비전을 밝혔다.

 

▲ 제 32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대회 출전자들이다.     © 기자뉴스


또한 그는 “WMU 대회는 외적인 아름다움을 평가하는 경쟁의 장이 아니라 세계 평화의 가치를 공유하는 지성인들이 모인 축제인 장이라는 점에서 매우 특별하다대회를 통해 선발된 대표자들은 세계 여러 곳으로 나아가 사랑의 손길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철준 제주국제대학교 총장은 아름다움과 젊음을 가지고 세계평화와 안전을 이루기 위해 자발적으로 2019년 월드미스유니버시티에 참여한 것을 축하드린다한국의 이름을 세계만방에 떨치면서 아름다움과 젊음을 세계평화를 위해 쓰시길 기대하한다고 말했다.

 

강 총장은 이런 자리에 제주국제대학교가 함께할 수 있어 너무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참가자들의 기대와 희망이 보다 나은 세상,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많은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2019년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 한국대회는 57명의 후보들이 참여해 지··체 등을 놓고 경쟁한다. 오는 823일 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93일까지 평화, 환경, 경제 포럼과 자선바자회, 봉사활동을 전개한다.

 

▲ 기념촬영     © 기자뉴스


32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오는 823일부터 93일까지 개최되며 본 대회는 93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시어터홀에서 열린다.

 

한편,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대회는 평화와 사랑의 메시지를 세계에 전파할 목적으로 1986년 시작됐다. 특히 지··체를 겸비한 우수한 대학생들이 매년 모여 펼치는 지구촌 캠퍼스 평화 축제다. 특히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본대회 참가자들은 세계대학생평화봉사 사절단으로 임명돼, 세계 곳곳에 어려움에 처한 지역을 찾아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이를 통해 사랑과 평화를 전하고 관심을 집중시켜 국제사회에 알림으로써 세계평화에 기여하게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3 [12:56]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