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용득 의원 "90% 미조직 대변, 노동회의소법안 관심가져야"
한국노총 금융노조 창립 59주년 축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9/07/24 [09:35]

 

▲ 이용득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 기자뉴스

이용득 더불어민주당의원이 금융노조 창립 59주년 기념식에서 총노동을 대변할 노동회의소법안에 대한 관심을 주문했다.

 

한국노총위원장과 금융노조위원장을 역임한 이용득 더불어민주당의원은 23일 오전 금융노조 회의실에서 열린 '창립 59주년 기념식'에서 축사를 했다.

 

 이용득 의원은 금융노조 60년 중에 40년을 제가 노동운동을 했다”59주년을 되짚어 보면서 금융노조가 참 자랑스럽기도 하고, 5일제 등 우리사회를 변화시키고 발전시키는데 앞장섰다고도 했다.

 

이어 한 가지 아쉬운 점은 한일관계가 갈등을 하고 있을 때, 일본과 경제부문에서 여야가 공방이 이루어질 때 금융노조가 한마디 할 수 있었으면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40년 동안 노동운동을 했는데, 노동운동 외에는 다른 것을 못한다고 해서 외국을 가봤는데 노동조합이 노동정책, 산업정책, 경제정책, 복지정책 등 모든 것을 다 얘기를 하고 있더라우리하고 뭐가 다른 가를 봤을 때, 전태일 동지가 생각났다, ‘나에게 대학생 친구가 한 명만 있었으면했던 마지막말, 우리 금융노조가 정부보다 강한 그런 영향력을 가진 조력자가 있었으면 하는 것이 마치 꿈같이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총노동, 총자본을 말한다, 총노동이라는 말을 많이 하면서도 총노동에 대해 한 번도 의미 있게 생각해 본적이 없을 것이라며 오늘 금융노조 59주년을 맞아 저는 총노동을 완성시켜야한다는 의미에서, '금융노조가 완성시키자'는 제목의 메시지를 여러분께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10%만이 노동운동을 하고 있다, 전체노동자의 10%만을 위해 즉, 우리사업장 조합원들만을 위해서 노동운동을 하고 있다, 우리가 부족해서 우리가 나빠서 그런 것이 아니다태생적인 시스템적 오류가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활동가 수천 명이 노동운동을 하고 있지만, 조직된 노동자, 즉 자기사업장 조합원들을 위해서 활동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90% 미조직된 노동자를 위해서 전문가 수천 명이 활동을 하고, 우리 활동가들이 노동법에 근거해 구속력이 있는 노동운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전문가 수천 명은 구속력은 없지만 영향력이 정부보다 더 막강한 힘을 갖게 되는, 그래서 거기에서 산업정책, 노동정책, 복지정책 등 모든 이슈들에 대해서 도움을 주면 노동운동 미래의 60년은 밝아질 것이라며 이제까지 60년은 작은 성과로서 여기고, 미래 60년은 틀림없이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할 금융노조가 될 것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10%의 노조법상 노동운동에서, 앞으로 90%노동회의소법에 의한 노동회의소가 만들어지면 노동회의소는 전문가들이 나서 이론과 논리를 제공할 것이라며 지금은 전문가(법률가, 학자)들이 활동가들에 의한 보조자 역할 밖에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이 수천 명이 활동하는 하나의 세계를 만든다면 금융노조는 그들의 조력을 얻어 정말 대한민국을 크게 융성·발전시키는 주인공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랬을 때 제 인생 중 40년 노동운동을 했던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그래야만 비로써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가 당당하게 자연스럽게 만들어질 것이라고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 59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이제부터 60년을 위해 여러분들이 그런 세상을 꼭 만들어 줬으면 한다제가 국회에서 발의해 계류 중에 있는 노동회소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1960년 7월 23일 설립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오늘(23)로 창립 59주년을 맞았다현제 조합원수가 10만 명이다기념식에서는 금융노조 탄생이레 정책본부 공광규(20실장과 채희경 실장(30)에게 첫 장기근속 표창을 수여했다

▲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24 [09:35]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