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헬스 > 문학·출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WMU 한국대회 참가자 본격 합숙 들어가
오는 9월 3일 워커힐 호텔시어터홀에서 본대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19/08/23 [15:13]
▲ 23일 낮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참가자들이 서울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했다.     © 기자뉴스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올해 지··체를 뽑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합숙훈련이 본격 시작됐다.

 

2019년 제32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 한국대회 참가자들은 23일 낮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전북 무주 빨강치마 리조트에서 본격 합숙에 들어갔다. 참가자들은 본대회가 끝나도 세계평화사절단으로 활동하게 된다.

 

참가자들은 오늘(23)부터 오는 93일까지 평화, 환경, 경제 포럼, 봉사활동 등을 전개하며 경쟁을 한다.

 

이날 이승민 WMU 세계조직위원회 의장은 외적인 아름다움을 평가하는 경쟁의 장이 아니라 세계 평화의 가치를 공유하는 지성인들이 모인 축제인 장이라는 점에서 이번 한국대회 참가자들은 매우 특별하다대회에 앞서 순국선열에 예를 갖춘 대회 참가자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월드미스유니버시티대회는 평화와 사랑의 메시지를 세계에 전파할 목적으로 1986년 시작됐다. ··체를 겸비한 우수한 대학생들이 매년 모여 펼치는 지구촌 캠퍼스 평화 축제다. 대회를 통해 세계대학생평화봉사 사절단으로 임명된 참가자들은 어려움에 처한 다양한 곳을 찾아 봉사활동하면서 사랑과 평화를 전한다. 또한 세계인의 관심을 집중시켜 국제사회에 알림으로써 세계평화에 기여해 왔다.

 

합숙훈련이 끝나면,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는 오는 93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 시어터홀에서 지··체를 뽑는 경선을 한다. 본 대회에 뽑힌 지··체는 세계대회에 나가 경쟁을 한다

▲ 기념사진 촬영     © 기자뉴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3 [15:13]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