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 > 언론·미디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점단체 "2차재난지원 배제, 생계 대책 마련"촉구
청와대 분수대 앞 기자회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기사입력  2020/09/16 [08:22]

 

▲ 기자회견     © 기자뉴스


노점상 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재난시대에 노점상과 도시빈민들의 생계대책을 요구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전국노점상총연합, 민중공동행동은 152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점상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차 재난지원금은 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피해 받은 사람들에게 선별 지원한다고 했다하지만 정작 ''중의 ''인 노점상(미등록 영세상인)들에게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노점상도 사회구성원이고 대한민국 국민인 만큼 생계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최을상 전국노점상총연합회 의장은 일관성 없는 2차 재난지원금 정부방침에 분노한다밝혔고, 최영찬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노점상들에게 장사를 쉬게 요구했지만 재난 지원에선 배제했다고 밝혔다.

 

박석운 진보연대 대표는 기가 막힐 지경이라며 촛불정부가 도대체 제 정신이냐, 가장 가난한 사람들인 노점상들에게도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9/16 [08:22]  최종편집: ⓒ 인터넷기자협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